문소리·김혜나·윤가은 감독, 올해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정지호 | 기사입력 2019/10/30 [20:11]

문소리·김혜나·윤가은 감독, 올해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정지호 | 입력 : 2019/10/30 [20:11]

 



 

배우 문소리, 김혜나, 윤가은 감독 등이 올해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 측은 30일 본선경쟁 부문 심사위원 5인과 새로운선택 부문 심사위원 3인을 공개했다.

 

우선 본선 심사위원으로는 문소리, 박정훈, 신연식, 윤가은, 정민아 5인이 위촉됐다.

 

문소리는 1999년 이창동 감독의 ‘박하사탕’으로 데뷔, 이후 ‘오아시스’(2002),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2008), ‘자유의 언덕’(2014), ‘메기’(2018)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2017년에는 단편 연출작 3편을 엮은 장편 ‘여배우는 오늘도’가 성공적으로 개봉하며 감독으로서도 입지를 굳혔다. 박정훈 촬영감독은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으로 촬영팀에 입문했으며 이후 다수의 독립영화 촬영을 진행했다. 2017년에는 장편 ‘악녀’의 촬영을 맡아 제54회 대종상영화제와 제26회 부일영화상 촬영상을 수상했다. 신연식 감독은 2002년 장편 ‘피아노 레슨’을 시작으로 ‘러시안 소설’(2012), ‘배우는 배우다’(2013), ‘조류인간’(2014) 등을 연출하며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2016년엔 각본을 쓴 이준익 감독의 ‘동주’로 제36회 영화평론가협회상과 제25회 부일영화상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윤가은 감독은 단편 ‘손님’(2011)과 ‘콩나물’(2013)로 베를린국제영화제, 끌레르몽페랑단편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유수의 영화제에서 주목받았다. 2016년에는 장편 데뷔작 ‘우리들’로 국내외 영화제에서 호평받았으며, 최근엔 두 번째 장편 ‘우리집’(2019)이 개봉하여 관객과 평단을 사로잡았다. 정민아 영화평론가는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총무이사, EBS국제다큐영화제 자문위원, 서울시 독립영화 공공상영회 배급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부산국제영화제를 비롯한 여러 영화제의 심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과거 서울독립영화제를 방문했던 감독들이 다시 한번 본선 심사위원으로 서울독립영화제를 찾은 것이다. 문소리는 2015년 첫 연출작 ‘최고의 감독’으로 서울독립영화제에 초청되었으며, 박정훈 촬영감독은 2015년 서울독립영화제 특별초청 부문 상영작이었던 ‘설행_눈길을 걷다’와 올해 개막작 ‘후쿠오카’의 촬영을 담당했다. 신연식 감독은 2005년 두 번째 장편 ‘좋은 배우’로 서울독립영화제 우수작품상을 수상했으며, 윤가은 감독의 단편 ‘콩나물’은 2013년 서울독립영화제 본선경쟁 부문 상영작이었다.

 

신진 감독들의 새롭고 참신한 작품 세계에 주목하는 새로운선택 부문 심사는 김혜나, 이숙경, 장우진이 진행한다.

 

김혜나는 2001년 장편 ‘꽃섬’으로 데뷔해 제3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이후 ‘내 청춘에게 고함’(2006), ‘카페 느와르’(2009) 등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김혜나 배우는 2010년부터 서울독립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참여하며 행사의 마무리를 빛내왔다. 이숙경 감독은 첫 장편 ‘어떤 개인 날’(2008)로 제5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을 수상했다. 2018년에는 장편 다큐멘터리 ‘길모퉁이가게’로 서울독립영화제를 찾아 호평을 받았다. 장우진 감독은 첫 장편 ‘새출발’(2014)로 제67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신인경쟁 부문에 초청된 바 있으며, 2018년엔 세 번째 장편 ‘겨울밤에’로 서울독립영화제를 방문하였다.

 

독립영화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새로운선택 부문 심사위원 3인이 남다른 애정을 바탕으로 선정할 수상작에 이목이 집중된다.

 

감독부터 배우, 평론가, 스태프까지 다양한 분야의 심사위원들이 총출동한 서울독립영화제2019는 다음 달 28일부터 12월 6일까지 9일간 CGV아트하우스 압구정과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개최된다.

 

[씨네리와인드 정지호]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