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 소식]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31일 개막

정지호 | 기사입력 2019/10/31 [09:20]

[영화제 소식]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31일 개막

정지호 | 입력 : 2019/10/31 [09:20]




 

아시아나항공이 후원하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AISFF: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가 17번째 막을 올린다.

 

이날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을 비롯해 AISFF 손숙 이사장과 안성기 집행위원장, 장준환 심사위원장, 박중훈 집행위원, 박서준 특별심사위원, 주보영 특별심사위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달 31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6일간 '씨네큐브 광화문'과 '복합문화공간 에무'서 진행되는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국제경쟁부문 ▲국내경쟁부문 ▲뉴필름메이커부문 등의 3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올해는 총 118개국 5,752편의 출품작들이 경쟁부문에서 치열한 각축을 벌였다.

 

이중 심사를 통해 선정된 국제경쟁부문 35개국 53편, 국내경쟁부문 15편이 총 12개 섹션으로 나뉘어 상영될 계획으로, ‘뉴필름메이커’ 6편도 영화제 기간 동안 관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수작에 대한 시상은 사전제작을 지원하는 ‘아시프(AISFF) 펀드 상’을 포함해 총 10개 부문에서 이뤄지며 총 상금 4,600만원과 부상이 함께 수여된다.

 

더불어 ▲시네마 올드 앤 뉴 ▲이탈리아 단편 특별전-미래의 거장을 만나다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 ▲숏쇼츠필름페스티벌 & 아시아 컬렉션 ▲특별상영-캐스팅 마켓 매칭작 등의 특별 프로그램도 영화제 기간 함께 운영돼 43편의 단편 영화가 추가로 관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한편,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의 개막작으로는 웨이트리스 조나의 우연한 대화를 따라가는 단편영화 <버뮤다>와 은행강도 사건을 독특하게 다룬 단편영화 <약탈자들>이 선정됐다.

 

[씨네리와인드 정지호]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