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견'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아이돌, '빅톤'..1년 6개월만의 컴백

[현장] 빅톤 미니 5집 'nostalgia(노스탤지어)' 미디어 쇼케이스

김지수 | 기사입력 2019/11/04 [17:40]

'재발견'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아이돌, '빅톤'..1년 6개월만의 컴백

[현장] 빅톤 미니 5집 'nostalgia(노스탤지어)' 미디어 쇼케이스

김지수 | 입력 : 2019/11/04 [17:40]



4일(오늘) 오후 서울 광진구 YES 24 라이브홀에서 보이그룹 빅톤의 미니 5집 'nostalgia(노스텔지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1년 6개월의 오랜 공백기를 깨고 6인 체제로 팬들 곁에 돌아왔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이날 사회는 MC 딩동이 맡았다.

 

'재발견'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아이돌, 빅톤은 최근 새롭게 조명받으며 그룹의 제 2막을 펼쳐가고 있다. 기존 발매된 음반 판매량의 증가와 함께 광고 및 화보 촬영, 방송 출연, 대대적인 팬미팅과 아시아 투어 개최까지 빅톤을 향해 쏟아지는 국내외 러브콜이 예전과 확연히 달라진 상황을 입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빅톤의 컴백 역시 많은 대중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빅톤의 새로운 미니 5집 앨범 nostalgia(노스텔지어)는 '그리운 어떤 것에 대한 향수'를 의미하는 음반명처럼 지나간 사랑과 사람에 대한 마음을 담아냈다. 총 6곡의 다채로운 트랙은 BXN, 라이언 전, 김태주 등의 작가진과 함께해 세련된 사운드로 채워졌다. 뿐만 아니라, 허찬, 도한세, 강승식 등 빅톤 멤버들이 직접 곡 작업에 참여하여 빅톤만의 음악적 색이 입혀진 완성도 높은 음반이 탄생했다. 

 

빅톤은 쇼케이스의 문을 여는 첫 번째 무대로 인트로 'New World' 무대를 선보였다. 'New World'는 빅톤이 처음 시도하는 장르로, 새롭게 펼쳐질 세계 앞에 어떠한 장애물이 있어도 기꺼이 부딪히고 넘어서고자 하는 다짐과 희망을 담은 곡이다. 긴 시간동안 수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6명이 하나가 되어 또 다시 펼쳐질 새로운 세상으로 함께 날아가자는 빅톤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빅톤은 이 무대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댄스와 함께 무대를 성공적으로 소화하며 전보다 조금 더 성장한 빅톤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     ©한재훈

 

 

무대를 마친 후 빅톤은 1년 6개월만의 컴백이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더해서 오늘 저녁에 펼쳐질 팬들과의 만남이 매우 기대된다며 설레는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빅톤의 멤버 최병찬은 "아시아 투어 뿐 아니라 서울에 있는 팬들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빅톤은 "연기,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도 활동을 넓히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빅톤은 MC 딩동과 함께 앨범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진행하였다. 첫 번째 트랙인 'Intro (nostalgia)'는 이번 앨범의 전체적인 컨셉을 보여주는 노래이다. 2번 트랙이자 타이틀곡인 '그리운 밤'은 빅톤의 멤버 도한세와 허찬이 곡 작업에 참여하였다. 향수로 가득한 밤을 덤덤하고 절절하게 풀어낸 가사에, 감성적인 패드와 기타로 곡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냈다. 4번 트랙인 '걱정이 돼서'는 그리움의 정서를 담담히 전하는 R&B 발라드 곡이다. 5번 트랙인 'Here I Am'은 빅톤의 리더인 강승식과 도한세가 작사에 참여한 곡이며, 팬인 '앨리스'를 향한 빅톤의 마음을 담은 노래이다. 마지막 트랙인 'Hands up'은 빅톤의 노래 '나를 기억해'를 작업했던 김태주 작곡와 함께 작업한 곡이다. 무대 위의 멤버들과 무대 아래 팬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신나는 노래이다.

 

앨범에 대한 설명 이후 뮤직비디오가 선행 공개되었고, 이어 빅톤은 두 번째 무대 '그리운 밤'을 선보였다. 감성적인 멜로디와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완벽한 무대를 보여주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빅톤은 긴 공백기를 어떤 마음으로 이겨냈느냐는 질문에 멤버 허찬은 "멤버들마다 각자 분야에서 작업을 하고, 여러 노력과 연습을 통해 더 발전되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하는 마음으로 공백기를 이겨내려 노력했다"고 답했다. 현재 리더를 담당하고 있는 강승식은 "승우 형이 많은 조언과 애정 어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또한 곧 다가오는 데뷔 3주년을 맞이하는 소감이 어떠한가 하는 질문에는 "활동을 하며 데뷔 3주년을 맞이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3주년까지 함께 기다려주고 달려와준 팬 앨리스에게도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작업을 하면서 혹시 어려웠던 점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6인체제로 돌아오는 것이니 더욱 빅톤의 색을 잘 녹여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여러 시행착오와 많은 어려움도 겪었지만 합의점을 잘 찾아서 좋은 앨범을 만들어낸 것 같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멤버 임세준은 "빅톤의 장점은 3년 전과 지금까지 변하지 않는 한결같음과 팀워크"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빅톤의 모습 많이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빅톤은 마무리 인사와 함께 미디어 쇼케이스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빅톤은 이날 8시 같은 장소에서 팬 쇼케이스를 통해 팬들과의 만남을 가진 뒤, 본격적으로 활동에 돌입한다. 음원과 앨범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씨네리와인드 김지수]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