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언더그라운드' 멜라니 로랑, "극본 받았을 때부터 엄청난 존재감 느껴"

[현장] '6 언더그라운드' 내한 기자간담회

정지호 | 기사입력 2019/12/02 [12:25]

'6 언더그라운드' 멜라니 로랑, "극본 받았을 때부터 엄청난 존재감 느껴"

[현장] '6 언더그라운드' 내한 기자간담회

정지호 | 입력 : 2019/12/02 [12:25]

▲ 배우 멜라니 로랑.     © 씨네리와인드



[씨네리와인드|정지호 기자] 배우 멜라니 로랑이 여전사로 변신해 관객들을 찾아온다.

 

배우 멜라니 로랑이 2일 오전 서울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마이클 베이)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를 비롯해 아드리아 아르호나, 멜라니 롤랑,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멜라니 로랑은 "3년 전 한국에 처음 왔었다"면서 다시 한국을 찾은 소감을 밝혔다. 멜라니 로랑은 "이틀 전 한국에 와서 많은 걸 봤다. 비가 오긴 했지만 고궁도 가고 사찰도 가고 도시도 가면서 도시를 둘러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 대해서 언급했다. 극본을 처음 봤을 때부터 캐릭터의 존재감이 어마어마했다는 멜라니 로랑은 액션도 많았다고 말했다. 로랑은 "다 만들어진 영화를 봤을 때는 여러 사람이 함께 만들었다는 게 보여 더욱 좋았다.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지 않지만 다른 배우들도 각기 캐릭터의 감정선을 잘 표현했다. 이 분들이 아니라면 이런 영화가 나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멜라니 로랑은 "많은 사람들이 액션신이 많은 슈퍼히어로물을 좋아한다. 모두가 훌륭한 인간의 이야기이기도 하기 때문일 것"이라며 "감정선을 잘 담아냈다는 점은 우리 영화에서 가장 좋은 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6언더그라운드'는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정예 요원 여섯 명의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등이 출연한다. 오는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 예정.

 

 

정지호 기자 jjho@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