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신혜선, "배종옥 노모 분장 보고 울컥했다"

[현장] '결백' 제작보고회

한재훈 | 기사승인 2020/02/06 [21:00]

'결백' 신혜선, "배종옥 노모 분장 보고 울컥했다"

[현장] '결백' 제작보고회

한재훈 | 입력 : 2020/02/06 [21:00]

▲ '결백' 스틸컷 (배우 신혜선)   © (주)키다리이엔티



[씨네리와인드|한재훈 에디터] 신혜선이 노모로 분장한 배종옥을 보고 울컥한 사연을 공개했다.

 

배우 신혜선은 2월 6일 오전 11시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배종옥과 모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배종옥은 "파격 분장하고 신혜선에게 보여주지 않으려 대기실에 들어오지 말라 했다"고 말했다.

 

이에 신혜선은 "처음 보고 울컥했다"며 "선배님의 아름다운 모습만 기억하고 있었는데 첫 만남 때 못 보게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이 들어오셨는데 작고 나이든 엄마가 들어오는 걸 보고 진짜 울컥했다"고 덧붙였다.

 

'결백'(감독 박상현)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다음 달인 3월 5일 개봉 예정.

 

 

한재훈 에디터 jiibangforever@kakao.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