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배종옥 "작품 좋아 도전, 지적이고 카리스마 이미지 지겨워"

[현장] '결백' 제작보고회

한재훈 | 기사승인 2020/02/06 [21:00]

'결백' 배종옥 "작품 좋아 도전, 지적이고 카리스마 이미지 지겨워"

[현장] '결백' 제작보고회

한재훈 | 입력 : 2020/02/06 [21:00]

▲ '결백' 스틸컷 (배우 배종옥).  © 키다리이엔티


[씨네리와인드|한재훈 에디터] 배우 배종옥이 영화 '결백'에서 새로운 이미지에 도전했다고 소개했다.

 

배종옥은 2월 6일 오전 11시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배종옥은 극 중에서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를 연기했다.

 

그 동안 보여왔던 연기에 대해 이야기한 배종옥은 "배종옥이라는 배우를 떠올리면 지적인 이미지가 강했던 것 같다. 중간에 다른 역할들도 많이 했는데 그런 역할을 잘 기억하지 못하시더라. 그런 모습이 지겨워서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종옥은 출연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가 정말 재밌었다. 굉장히 두꺼웠는데 받자마자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최화자란 인물에 매력을 느껴 도전했다"고 강조했다.

 

'결백'(감독 박상현)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다음 달인 3월 5일 개봉 예정.

 

 

한재훈 에디터 jiibangforever@kakao.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