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회 아카데미|기생충, 각본상 이어 '국제 장편 영화상' 수상 쾌거

정지호 | 기사승인 2020/02/10 [12:30]

92회 아카데미|기생충, 각본상 이어 '국제 장편 영화상' 수상 쾌거

정지호 | 입력 : 2020/02/10 [12:30]

▲ 봉준호 감독   © ABC방송



[씨네리와인드정지호 기자] '기생충'이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에 이어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9일 오후(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제 92회 2020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기생충은 국제 장편 영화상 부문에서 폴란드 <문신을 한 신부>, 스페인 <페인 앤 글로리>, 프랑스 <레 미제라블>, 북마케도니아 <허니랜드>를 제치고 수상작으로 호명됐다. 

 

봉준호 감독은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 이 영화를 함께 만든 배우와 모든 스탭들이 와 있는데,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영화를 함께한 사람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기생충'은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두 가족의 걷잡을 수 없는 만남을 그린 이야기다. 이번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이 국내 역사상 아카데미 첫 수상이다. 외국어영화상으로 불리던 부문으로, 시상식 이전부터 국내외 평론가들 사이에서 ‘기생충’의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졌었다.

 

 

정지호 기자| jjho@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씨네리와인드 온라인이슈팀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