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회 아카데미|기생충, 각본상-국제장편 이어 '감독상'까지 3관왕

정지호 | 기사승인 2020/02/10 [13:00]

92회 아카데미|기생충, 각본상-국제장편 이어 '감독상'까지 3관왕

정지호 | 입력 : 2020/02/10 [13:00]

▲ 봉준호 감독 - 아카데미 시상식.  © 자료사진



[씨네리와인드정지호 기자] '기생충'이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에 이어 '감독상'까지 수상하면서 우리나라 영화의 역사를 정말로 새로 썼다.

 

9일 오후(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제 92회 2020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봉준호 감독은 "방금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고 오늘 할 일은 끝났다고 생각했는데, 어렸을 때 영화를 공부하면서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것'이라는 걸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명언을 항상 새기고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봉준호는 "미국의 사람들이 제 작품을 잘 모를 때, 좋다고 해 줬던 산틴에게 너무 감사하다. 이 트로피를 정말 오스카 측에서 허락한다면 전기톱으로 5개 잘라서 다른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기생충'은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두 가족의 걷잡을 수 없는 만남을 그린 이야기다. 한편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 편집상, 작품상, 감독상, 미술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한국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후보에 오른 것은 최초다.

 

‘기생충’ 팀은 이날 봉 감독,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박소담, 최우식, 이정은, 박명훈 등이 참석했다. 

 

 

정지호 기자| jjho@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씨네리와인드 온라인이슈팀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