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학교' 진상위, 감금·강요 혐의로 제작진 추가 고발

한재훈 | 기사승인 2020/02/26 [22:00]

'아이돌학교' 진상위, 감금·강요 혐의로 제작진 추가 고발

한재훈 | 입력 : 2020/02/26 [22:00]

 

[씨네리와인드|한재훈 에디터시청자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엠넷 ‘아이돌학교’ 제작진에 대한 고발장이 추가로 접수됐다.

 

‘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 법률대리인 마스트 법률사무소 측은 26일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 CJ ENM 소속 ‘아이돌학교’ 프로그램 제작진들을 형법상 감금 및 강요 공동정범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진상위 측은 “CJ ENM이 ‘프로듀스’ 사건을 비롯헤 제작진들이 구속됐을 때는 사과 및 피해자들에 대한 구제책 마련 등을 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이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아이돌이 되고자 하는 어린 연습생들을 상대로 한 비인간적 대우, 가혹한 연습환경을 문제삼지 않고서는 앞으로도 개선의 여지나 CJ ENM의 의지가 없다고 판단해 사건 고발에 나서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본 사건은 ‘아이돌학교’ 촬영 당시 연습생들을 대상으로 한 감금, 강요 의혹의 진상을 명백하게 밝힘으로써 추후 재발을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므로,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 및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당사자가 직접 나서지 않고 진상위가 고발을 한 이유에 대해 “피해자들이 직접 CJ를 상대로 고소하는 것이 쉽지않은 일이다. 또 피해자들이 고발을 원치 않을 수도 있어 망설이고 있었는데, 최근 수사결과를 보니 이 부분에 대한 수사가 거의 진행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렇게 어물쩍 넘어가면 같은 문제가 반복될 수 밖에 없다. 이런 문제가 불거져야 개선의 계기가 될 수 있으리라는 생각에 고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이돌학교’는 2017년 방송된 오디션 경연 프로그램으로 투표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9월 ‘아이돌학교’ 투표수 조작 의혹 이후 3차례의 CJ ENM 사무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김 CP 등이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지난 14일 경찰은 ‘아이돌학교’ 제작진 김모 CP 등 두 명에게 유료 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사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한재훈 에디터 jiibangforever@kakao.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