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문제 다룬 다큐멘터리 '주전장', 일본에서 개봉

박예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16:40]

위안부 문제 다룬 다큐멘터리 '주전장', 일본에서 개봉

박예진 기자 | 입력 : 2019/04/12 [16:40]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활동가들과 일본 극우 인사들의 목소리를 함께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主戰場)'이 20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개봉한다고 교도통신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35) 감독이 만든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다양한 의견을 소개해 관객들이 위안부 문제를 마주 보게 하겠다는 의도로 만들어졌다. 

 

영화에 등장하는 극우 인사는 언론인 사쿠라이 요시코(櫻井よしこ), 미국인으로 일본에서 활동하는 탤런트 겐트 길버트, 자민당 소속 스기타 미오(杉田水脈) 중의원 의원 등이다.

 

데자키 감독은 교도통신에 "위안부 문제는 한일 간 최대의 외교 문제지만 일본인도 한국인도 제대로 이해를 못하고 있고, 알고 있다고 해도 치우쳐져 있다"며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서 논의에 참가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 머릿속이 논쟁의 '주전장'이 되길 기대하며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씨네리와인드 박예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