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1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1편 공개

제 21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1편

유수미 | 기사승인 2020/04/06 [10:50]

제 21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1편 공개

제 21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1편

유수미 | 입력 : 2020/04/06 [10:50]

 

▲ 제 21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 전주국제영화제

 

[씨네리와인드|유수미 객원기자]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1편을 발표했다.

 

한국경쟁은 2019년 1월 이후 제작된 감독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영화를 대상으로 하는 메인 경쟁부문이다. 올해 이 부문에는 지난해보다 20% 증가한 125편의 출품작이 접수됐다.

 

선정작은 ‘갈매기’ (감독 김미조), ‘괴물, 유령, 자유인’ (감독 홍지영), ‘나를 구하지 마세요’ (감독 정연경), ‘담쟁이’ (감독 한제이), ‘더스트맨’ (감독 김나경),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 (감독 신동민), ‘빛과 철’ (감독 배종대), ‘생각의 여름’ (감독 김종재),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감독 이태겸), ‘홈리스’ (감독 임승현), 그리고 다큐멘터리 ‘사당동 더하기 33’ (감독 조은)이다.

 

전주국제영화제 문석 프로그래머는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출품된 125편은 오늘날 한국 사회의 맨얼굴을 드러내고 있다”라며 “양극화된 세계 속 극심한 빈곤과 고통, 갑의 횡포와 을 대 을의 대립,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 등 우리가 맞닥뜨리고 있는 심각한 문제를 이들 영화는 다양한 방식으로 다루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한국경쟁에 선정된 11편 중 여성 감독이 연출한 영화는 절반이 넘는 6편이었다. 이는 미투 운동 이후 한국 사회와 영화계가 서서히 변화의 바람을 타고 있다는 사실의 반영”이라며 “남자 감독의 영화 중에도 여성이 주인공이거나 여성적 담론을 주제로 하는 작품이 두드러지게 많다는 사실 또한 이 같은 분석에 힘을 실어준다”라고 주장했다.

 

11편의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들은 오는 5월 28일 개막하는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관객에게 소개된다. 본선 심사위원들의 심사를 거쳐 시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유수미 객원기자| sumisumisumi123@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씨네리와인드 객원취재부 '유수미'
sumisumisumi123@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