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영화-웹툰 작품의 절반 이상에서 담배 및 흡연장면 등장

박예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4/22 [12:04]

드라마-영화-웹툰 작품의 절반 이상에서 담배 및 흡연장면 등장

박예진 기자 | 입력 : 2019/04/22 [12:04]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는 오락매체(미디어)에서의 담배 및 흡연 장면 등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드라마, 영화, 웹툰, 유튜브 등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오락매체 중 인기가 많은 작품·채널을 대상으로 직접 담배제품이 보이거나 흡연 장면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4개 매체(드라마, 영화, 웹툰, 유튜브) 모두 담배제품이나 흡연 장면이 빈번하게 등장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대상인 텔레비전 드라마 중 53.3%(15작품 중 8작품), 영화 중 50.4%(125작품 중 63작품), 웹툰의 50%(42작품 중 21작품)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텔레비전 드라마는 연령 등급별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한 8개 작품 모두 15세 이상 관람가로 지정돼 있어 청소년도 시청이 가능했다.

 

지상파·종편·케이블로 구분해 보면, 지상파는 1작품(20%), 종편은 4작품(80%), 케이블은 3작품(60%)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또 담배 및 흡연 장면이 있는 작품만 비교한 결과, 지상파 드라마는 평균 5회, 종편 드라마는 평균 4회(1~7회)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특히 케이블 드라마는 평균 14.3회(4~20회) 등장해 다른 채널에 비해 등장 빈도가 월등히 높았고 심지어는 청소년이 흡연하는 장면도 2회 방영되기도 했다.

 

영화는 등급별로 아동·청소년이 관람할 수 있는 전체관람가 영화의 5.6%(18작품 중 1작품), 12세 관람가 영화의 34.9%(43작품 중 15작품), 15세 관람가 영화의 68.6%(51작품 중 35작품)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또 청소년관람불가 영화에서는 92.3%(13작품 중 12작품)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담배 및 흡연 장면이 있는 작품만 비교한 결과, 전체관람가 영화는 4회, 12세 이상 관람가 영화는 평균 4.1회(1~13회), 15세 이상 관람가 영화는 평균 9.8회(1~32회),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는 평균 13.8회(1~29회)씩 담배 및 흡연장면이 등장하는 등 관람 연령 등급이 높아짐에 따라 등장횟수도 증가했다.

 

한편, 21편의 영화에서는 담배상표(브랜드)를 쉽게 식별할 수 있었고 1편에서는 청소년이 직접 흡연하는 장면도 있었다.

 

웹툰은 2017년부터 2018년 6월까지 주요 포털사이트(네이버, 다음)에 연재된 42개 작품의 1537편을 조사한 결과, 21개 작품(50%) 145편(9.4%)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조사 대상 작품은 연령제한이 없어 누구나 볼 수 있는 작품이었고 특정 담배상표(브랜드)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담배제품을 직접 노출한 경우도 7편 있었다.

 

유튜브는 담배를 반복적으로 다루고 구독자가 1000명 이상인 11개 채널의 1612개 영상을 모두 조사한 결과, 72.7%(1172개) 영상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이 중 86%(1008개) 영상에선 유튜버가 직접 흡연햇다. 흡연 장면이 있는 영상의 99.7%(1168개)가 별도의 연령제한 조치가 없어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전체 이용가였다.

 

또 흡연 장면이 있는 영상의 91.5%(1072개)은 전자담배 사용후기 영상이었고 기타 교복을 입고 담배를 피우는 영상, 신분증이 없을 때 담배를 구매하는 요령을 안내한 영상 등 청소년의 흡연을 조장하는 내용도 있었으며, 92.2%(1081개)의 영상은 담배 및 상표를 직접 노출하고 있었다.

 

보건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오락매체를 통해 담배 및 흡연 장면이 지속적으로 청소년에게 노출되면 청소년의 흡연시도 가능성이 높아지거나 흡연에 긍정적인 태도를 형성하는 등 바람직하지 않은 효과가 생길 수 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TV, 영화, 인터넷 방송, 웹툰, 유튜브 등 모든 매체에서 청소년이 관람할 수 있는 등급의 경우 담배 및 흡연 장면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제작자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향후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오락매체가 청소년의 흡연을 조장하는 수단이 되지 않도록 감시·감독(모니터링)을 강화해 사회적 자정 분위기를 형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씨네리와인드 박예진 기자]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