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Soon|'날씨의 아이'- 구름 너머의 '맑음 소녀'를 기다리다

한별 | 기사승인 2020/05/20 [10:00]

Coming Soon|'날씨의 아이'- 구름 너머의 '맑음 소녀'를 기다리다

한별 | 입력 : 2020/05/20 [10:00]

▲ '날씨의 아이' 스틸컷.  © (주)미디어캐슬

 

날씨의 아이|Weathering With You|연출 신카이 마코토|더빙 심규혁, 김유림, 최한|수입 (주)미디어캐슬|배급 워터홀컴퍼니㈜|15세 관람가|5월 21일 재개봉 예정  

 

 

[씨네리와인드|한별] 햇살을 따라 무작정 도쿄로 온 16살 가출 소년 '호다카'는 학생이란 신분으로 아르바이트도 힘든 상황이다. 길바닥을 전전하던 그는 맥도날드에서 한 소녀가 건넨 햄버거에 감동받는다. 햇살을 따라 무작정 도쿄로 온 16살 가출 소년 '호다카'는 학생이란 신분으로 아르바이트도 힘든 상황이다. 길바닥을 전전하다 맥도날드에서 '히나'라는 소녀가 건넨 햄버거에 감동받는다. 잡지사에 취직하고 비가 그치지 않는 도쿄의 '맑음 소녀'를 취재하러 다니던 그는 기도하면 거짓말처럼 비가 멈추고 햇살이 내비치게 하는 능력을 소유한 바로 그 맑음소녀가 히나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아름다운 작화, 빗방울과 햇살의 섬세함과 정교함이 작품을 특별하게 만드는 요소다. 개연성은 다소 떨어지는 감이 있지만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에서, 특히 이 작품에서는 충분히 용인될 만한 수준이다. 감정선이 조금 아쉽게 느껴진다면 그건 두 번 보라고 권하고 싶다. 분명 다르게 느껴질 테니. '너의 이름은'이 밝은 이미지였다면 '날씨의 아이'는 어두운 이미지에 밝은 햇살을 대비를 통해 담음으로써 아름다움의 크기를 배가시키는데, 작품의 외적 아름다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세상의 모습을 투영하고 직시한다는 데에 있다. 단순히 아름다운 애니메이션에 그치는 게 아닌 자연재해의 공포, 붕괴된 가정과 파편화된 개인, 젊은 세대의 암울함, 사회의 빈부격차 등의 문제를 담아낸다. 특별한 이야기를 평범하게 전하는 힘이 신카이 마코토의 마법이자 능력이다.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