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 中 영화 '유랑지구'로 북경영화제 시각효과상 수상

박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3 [09:35]

덱스터, 中 영화 '유랑지구'로 북경영화제 시각효과상 수상

박지혜 기자 | 입력 : 2019/04/23 [09:35]

▲ 영화 '유랑지구' 포스터.     © 덱스터스튜디오



 

 

덱스터스튜디오가 중국 영화 '유랑지구'로 지난 21일 북경영화제에서 최우수 시각효과상을 수상했다.

 

'유랑지구'는 가까운 미래에 태양계가 소멸 위기를 맞게 되고, 목성과의 충돌이라는 대재앙에 직면하자 지구에 거대한 추진기를 설치해 지구 전체를 이주시키는 소재의 초대형 SF블록버스터 영화다. 

 

중국에서 2019년 춘절에 개봉한 '유랑지구'는 총 수익 465,448만 위안(한화 약 7,916억원)의 흥행을 기록, 역대 중국 내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른 작품이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중국의 모어 VFX, 픽소몬도, 오렌지VFX등과 함께 북경영화제 시각효과상을 '유랑지구'로 공동 수상했다.

 

덱스터스튜디오 관계자는 “한한령 등의 이슈로 중국 시장에서 영업 상황이 제한적인 부분은 일부 존재하나, 타사 대비 초격차 기술력으로 실제 구현하기 어려운 상상력을 현실로 만들어내는 덱스터스튜디오의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현재 백두산 화산 폭발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병헌과 하정우의 영화 '백두산'을 제작하고 있으며, 김용화 감독의 우주 SF 차기작 '더문'을 준비하고 있다. 

 

[씨네리와인드 박지혜 기자]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