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주연 공포영화 '0.0MHz' 해외 19개국 선판매

박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6 [12:46]

정은지 주연 공포영화 '0.0MHz' 해외 19개국 선판매

박지혜 기자 | 입력 : 2019/04/26 [12:46]

 



 

정은지 첫 스크린 주연작인 공포믈 ‘0.0MHz’가 개봉 전 전세계 19개국에 선판매 됐다.

영화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기 위해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다룬다.

해외 선판매 국은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을 비롯해 영국, 아일랜드, 독일, 오스트리아, 호주, 뉴질랜드, 태국, 베트남, 대만,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인도네시아까지 총 19개국이다.

이중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말레이시아는 한국 개봉일에 맞춰 동시기 개봉을 확정했으며, 이외에도 베트남,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등의 국가도 동시기 개봉을 준비 중이다.

‘0.0MHz’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연재 당시 최강 공포 웹툰으로 호평을 받은 바 영화화가 확정되면서 제작 초기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깜짝 흥행을 일으킨 공포영화 ‘곤지암’의 모티브가 된 이야기라 더욱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원작에서도 최고의 화제를 이끌어냈던 공포의 존재인 머리카락 귀신이 과연 영화에서 어떻게 등장할 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기대처럼 이제껏 보지 못한 역대급 비주얼로 공포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성열과 정은지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까지 차세대 충무로 개성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2019년 다시 한 번 새롭고 젊은 공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아라한-장풍대작전’의 공동 각본을 맡고,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 드라마 ‘뱀파이어 검사 시즌2’ 등 공포 장르로 활약한 유선동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5월 29일 개봉.

[씨네리와인드 박지혜 기자]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