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객' 김현수, "액션신 없어 아쉽..더 강한 캐릭터 해보고파"

[현장] '검객' 기자간담회

박지혜 | 기사승인 2020/09/17 [16:20]

'검객' 김현수, "액션신 없어 아쉽..더 강한 캐릭터 해보고파"

[현장] '검객' 기자간담회

박지혜 | 입력 : 2020/09/17 [16:20]

▲ 배우 김현수가 1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검객'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오퍼스픽쳐스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배우 김현수가 영화 '검객'에서 액션신이 없었던 점에 대한 아쉬움을 살짝 드러냈다.

 

영화 '검객'의 기자간담회가 1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현수는 극 중에서 자신만 액션신이 없었다고 말하면서 "시사회로 영화를 처음 봤는데 선배들의 액션이 너무 멋있더라. 기회가 된다면 나도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나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강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첫 사극 도전인 김현수는 "태율이 다른 인물과 다르게 당당하고 불의를 보면 직진하는 캐릭터다. 그런 지점에서 매력적이라 느꼈다"고 작품에 함께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김현수는 극중 태옥 역을 맡았다. 태옥은 세상을 놀라게 할 비밀을 가지고 있는 태율의 딸이다. 영화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 분)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았으며,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온라인이슈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