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SF 대작 '승리호', 결국 넷플릭스 직행한다

박지혜 | 기사승인 2020/11/20 [16:23]

국내 SF 대작 '승리호', 결국 넷플릭스 직행한다

박지혜 | 입력 : 2020/11/20 [16:23]

▲ 영화 '승리호' 스틸컷.  © 넷플릭스(Netflix)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한국형 우주 과학소설(SF)로 비상한 관심을 끌었던 영화 ‘승리호’가 결국 넷플릭스로 간다.

 

넷플릭스 측은 20일 “넷플릭스를 통해 ‘승리호’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동시에 공개하기로 했다.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는 만큼 ‘승리호’ 역시 뜨거운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늑대소년'의 조성희 감독이 연출하고, 송중기·김태리 등이 출연했다. 240억의 제작비를 들였고, 당초 올 여름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탓에 계속 연기됐다.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현재 전 세계에서 대규모 유행인 코로나 19의 상황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콘텐츠 유통에 대한 기존 환경 및 디지털 사이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후속 IP 확장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 내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조성을 위해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할 수만은 없다는 판단 하에 국내 관객은 물론이고 전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성공적으로 ‘승리호’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넷플릭스로 직행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올해 여름부터 극장 개봉을 추진했지만, 결국 넷플릭스 직행을 택했다.

 

넷플릭스 측은 아직 정확한 공개 날짜는 확정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온라인이슈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