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금강 역사영화제’ 24일 개막

박예진 | 기사입력 2019/05/23 [20:55]

‘제2회 금강 역사영화제’ 24일 개막

박예진 | 입력 : 2019/05/23 [20:55]

 

▲ 군산시청 전경.     ©



 

군산시와 서천군이 각각의 역사와 문화를 소재로 한‘제2회 금강역사영화제’을 개최한다.

 

영화제는 2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6일까지 3일간 개최된다.

 

올해 금강역사영화제는 군산 예술의전당, CGV군산, 서천군 기벌포영화관 등에서 국내외 총 15편의 영화가 상영되며,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로 진행된다.

 

24일 군산 예술의전당 야외특설무대에서 군산시립합창단, 서천 예인스토리의 식전 축하공연에 이어, 배우이자 전 KBS 아나운서 임성민씨의 사회로 영화제의 막을 올린다.

 

또 금강역사영화제를 찾아준 게스트와 관객에게 추억을 선물할 개막 축하공연으로 대한민국의 포크 록 가수 ‘강산에 밴드’의 무대가 펼쳐진다.

 

축하 공연 후 이준익, 조민호, 전수일, 제제 다카히사, 봉만대, 김수현 감독 등 다양한 영화인 게스트가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개막작으로는 1942년, 일본의 지배하에 놓인 중국을 배경으로 완성도 높은 역사스릴러인 <바람의 소리>가 상영된다.

 

주요 상영작은 <사도>, <국화와 단두대(일본)>, <아메리카 타운>, <항거: 유관순 이야기>, <오빠생각>, <김군> 등이며 선착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씨네리와인드 박예진 기자]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