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한 모습으로 돌아온 AI 처키, '사탄의 인형'

영화 '사탄의 인형', 돌아온 처키

김준모 | 기사입력 2019/06/29 [16:50]

신선한 모습으로 돌아온 AI 처키, '사탄의 인형'

영화 '사탄의 인형', 돌아온 처키

김준모 | 입력 : 2019/06/29 [16:50]

▲ <사탄의 인형> 포스터.     © (주)이수C&E

 

1988년 제작된 <사탄의 인형>은 '처키'라는 영화사에 길이 남을 공포 인형 캐릭터를 만들어 내며 전 세계 호러 팬들의 열광적인 찬사를 받았다. 이후 처키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사탄의 인형> 시리즈는 꾸준히 만들어졌지만 시대의 변화에 따라 관객들의 아쉬움을 샀다. 작고 아담한 처키의 살인 행각은 더 이상 공포의 대상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귀엽고 앙증맞게 여기는 관객들도 등장하기 시작하였다. 

  

2019년 <사탄의 인형> 리부트는 처키의 캐릭터에 독특한 색을 입힌다. '폴라로이드 카메라에 찍힌 사람은 죽는다'는 독특한 설정의 공포영화 <폴라로이드>로 주목받은 라스 클리브버그 감독은 이번 리부트 작품에서 처키에 AI(인공지능) 로봇이라는 설정을 부여한다. 이와 같은 설정은 기존 '처키 시리즈'가 주던 공포와는 다른 이야기를 전개시킴과 동시에 강도 높은 슬래셔 장면들을 통해 공포와 스릴감을 배가시키는 연출을 선보인다. 

  

처키 인형의 우정이 집착으로...

 

낯선 동네로 이사를 오게 된 소년 앤디(가브리엘 베이트먼)는 귀에 찬 보청기 때문에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 한다. 그런 앤디에게 엄마 캐런(오브리 플라자)은 인형 '버디'를 선물해 준다. AI 기능이 탑재된 버디는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는 건 물론 아이들을 돌봐주고 IoT 기능까지 장착된 최첨단 인형이다. 앤디의 의도와 달리 자신의 이름을 '처키'로 정한 이 인형은 앤디에게 노래까지 불러주고 영원한 친구가 되어줄 것이라며 우정을 과시한다.

 

▲ <사탄의 인형> 스틸컷.     © (주)이수C&E

 

영화는 이런 처키의 우정이 집착으로, 집착이 공포와 파멸로 이어지는 과정을 통해 숨죽이는 공포를 선사한다. 작품은 세 가지 측면에서 모범적이라 할 수 있는 리부트를 선보인다. 첫 번째는 신선함이다. 기존의 <사탄의 인형> 시리즈가 거듭될수록 작품이 지닌 파급력이 약화된 이유로는 공포를 주는 방식의 한계가 컸다. 인형 처키가 지니는 한계가 고스란히 작품의 한계가 되면서 관객들에게 색다른 공포를 선사하기 힘들었다. AI가 된 처키는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적극 활용하며 신선한 장면들을 연출해 낸다. 

  

살인 방법은 물론 TV나 모니터 화면을 연동, 살인예고 장면이나 살인 장면을 앤디에게 보여주며 심리적인 압박을 가한다. 여기에 AI 처키 인형의 비주얼이 매끄럽게 완성되면서 기존 처키와는 다른 외형적인 공포를 선사한다. CGI가 아닌 애니매트로닉 인형을 통해 움직임을 더욱 부드럽게 표현해낸다. 특히 의료용 라텍스로 만들어진 피부와 디지털로 조작이 가능한 안구는 처키를 인간과 더욱 비슷하게 묘사해냄과 동시에 다양한 표정을 연출해내면서 심리적인 공포를 더욱 강화시킨다. 

  

두 번째는 <사탄의 인형> 시리즈가 지닌 본질을 벗어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리부트 작품의 약점 중 하나는 기존 작품의 색깔에서 벗어나려다 보니 관객이 익숙함을 느끼고 작품의 중심을 잡아줄 본질마저 벗어난다는 점이다. <사탄의 인형>은 이전 시리즈가 선보인 본질이라 할 수 있는 악의 원형을 간직한다. 이전 시리즈의 처키는 흉악 살인범의 분노가 인형으로 투영된 것이었는데, 이번 리부트 작의 처키는 생산을 담당하는 노동자의 분노가 악의 원천이 된다. 

   

'처키 캐릭터'의 한계, 신선한 아이디어 통해 돌파 

 

▲ <사탄의 인형> 스틸컷.     © (주)이수C&E



여기에 더해 자신의 현실에 대한 앤디의 분노, AI 기능을 통해 생각과 감정을 지니게 된 처키의 마음이 모여 살인을 저지르는 악을 이루게 된다. 이런 처키의 동력은 새로움 속에 익숙함이라는 리부트의 미덕을 잘 담아냈다 볼 수 있다. 세 번째는 공포영화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클라이맥스이다. 클라이맥스는 공포영화의 성패를 가르는 핵심이라 할 수 있다. 클라이맥스에서 더 높은 긴장과 공포를 선보이는 작품은 관객들에게 쾌감을 선사하는 반면 낮은 단계의 긴장과 공포에 머무르는 작품은 실망감을 준다. 

  

<사탄의 인형>은 AI 처키를 이용한 화려한 클라이맥스를 통해 극도의 쾌감을 자아낸다. 처키가 앤디와 친구들을 마트에 가둔 뒤 펼치는 잔혹한 살인게임은 신선한 장면구성과 독특한 살인방법을 통해 슬래셔의 매력을 살려낸다. 이런 클라이맥스의 효율적인 긴장감 조성은 이 영화가 지닌 플롯 덕분이라 볼 수 있다. 공포를 유도할 때마다 다채로운 장면 구성으로 후반부의 긴장감이 떨어지지 않게 이끈 건 물론 시각적인 공포와 심리적인 공포를 적절하게 섞으며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사탄의 인형>은 리부트가 줄 수 있는 새로운 매력과 기존 시리즈가 지닌 장점의 극대화를 동시에 보여준다. 처키 캐릭터의 한계라고 여겨졌던 지점을 신선한 아이디어를 통해 돌파해내며 독특하고 강도 높은 슬래셔 장면들을 통해 장르적인 만족감을 충족시킨다. 전 세계 관객들을 공포로 몰아넣은 저주받은 인형을 다시 부활시킨 <사탄의 인형>은 AI 처키의 신선함과 강도 높은 슬래셔의 매력을 장착한 모범적인 리부트라 할 수 있다. 

 

[씨네리와인드 김준모 기자]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