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완벽하지 않은 슈퍼 히어로'의 모습이 매력적이라 생각"

[현장]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

한재훈 | 기사입력 2019/07/01 [12:30]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완벽하지 않은 슈퍼 히어로'의 모습이 매력적이라 생각"

[현장]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

한재훈 | 입력 : 2019/07/01 [12:30]

▲ 영화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 스틸컷.     ©소니픽쳐스

 

마블 MCU의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의 톰 홀랜드가 한국을 찾았다.

 

이번이 벌써 3번째 한국 방문인 톰 홀랜드는 "많은 분들이 와서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며 "한국이 벌써 3번째 방문인데 다시 와서 반갑다. 오면 올수록 더 오래 머물고 싶게 되는 것 같다. 첫 번째 영화부터 매번 한국에서 많은 지지를 받아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언급되자 톰 홀랜드는 "사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도 대체할 수가 없을 것 같다. 역대 가장 시네마틱한 아이콘이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이번 촬영에는 함께 하지 못해 빈자리를 많이 느낀 것 같다"고. 이어 피터 파커가 아이언 맨의 부재를 채우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나오는데, 더 이상 다정하지만 않은 세상을 구해야 하는 역할이라고 설명하며 "종종 전화를 걸어서 물어보기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제이크 질렌할에 대해서는 "계속 존경하면서 자라왔는데 , 둘 캐릭터가 친구처럼 나온다고 해서 많이 기대했다. 촬영도 재미있게 잘 했다"고 웃음 지었다. 첫 날부터 같이 연기를 하는 케미를 걱정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토비 맥과이어가 연기한 이전의 스파이더맨과 비교해 주시는 걸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는 톰 홀랜드는 "피터 파커의 내면적 고민이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역할을 한다고 생각하는데, 수학여행에 놀러간 피터 파커가 평범하게 남을 것인가, 아니면 세상을 구하는 히어로가 될지 고민하는 시점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추후 스파이더맨의 비중이나 역할에 대해서는 "엔드게임 이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고, 스파이더맨이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에 대해 저도 잘 모른다"고 털어놨다. 자신도 이런 영화에 참여하는 게 너무 즐겁지만, 앞으로 어떻게 스파이더맨의 역할이 얼마나 될지는 확실히 알 수 없다고.

 

그렇다면 '스파이더맨'이 전 세계 10대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세지는 무엇일까. 톰 홀랜드는 "이 영화는 청소년들을 위한 영화라고 생각한다"면서 "피터 파커처럼 자신이 누군지를 모르는 소년이 자기 자신의 모습에 충분히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는 것. 영화가 진행되면서 스스로의 모습을 되찾을 때가 가장 자신으로서의 재능이 발현된다는 것을 보여주며, 그렇기에 너 자신을 표현하라는 것이 하고 싶은 메세지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양성도 중시했다면서, 청소년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톰 홀랜드는 자신이 생각하는 스파이더맨의 매력으로 '완벽하지 않은 슈퍼 히어로'라는 점을 꼽았다. 토르가 신이고 아이언맨은 억만장자라면 피터 파커는 그냥 아이가 아니냐고 웃으며, 그렇기 때문에 더욱 공감하고 사랑받을 수 있는 슈퍼히어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완벽한 사람은 없듯이 우리 모두를 대변할 수도 있는 캐릭터가 아닐까 싶다고.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은 오는 7월 2일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씨네리와인드 한재훈 에디터]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