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변칙개봉 깊은 유감"

박지혜 | 기사입력 2019/07/05 [22:55]

영진위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변칙개봉 깊은 유감"

박지혜 | 입력 : 2019/07/05 [22:55]

 



 

영화진흥위원회가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지난 2일 0시에 개봉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5일 영화진흥위원회 공정환경조성센터는 지난 7월 2일 0시에 개봉한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변칙 개봉에 대해 "업계가 지켜온 상식과 상도덕에 어긋나는 것으로, 이를 통해 다른 영화들이 보장받아야 하는 최소 7일의 상영일과 상영기회를 빼앗아간 사례"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한국영화계가 지향하는 동반성장이행협약을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7월 2일 0시에 개봉하는 데 대해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은 통상적인 목요일 개봉을 사흘 앞당겨 월요일 심야부터 상영을 실시해 다른 영화들의 최소한 상영조차 어렵게 만들었다며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영진위 공정환경조성센터는 "어떤 영화이건 영화상영 표준계약서에 명시된 최소 7일의 상영기간을 보장받아야 하고, 이를 통해 영화 산업의 다양성이 지켜질 수 있다는 점을 다시금 강조한다"면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사례가 한국 영화 상영 업계에 적절치 않은 선례가 될 수 있음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씨네리와인드 박지혜 기자]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