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집으로' 재개봉 소식 기뻐, 나도 꼭 보러 갈 것"

정지호 | 기사입력 2019/07/26 [13:47]

유승호 "'집으로' 재개봉 소식 기뻐, 나도 꼭 보러 갈 것"

정지호 | 입력 : 2019/07/26 [13:47]



한국 영화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던 감동 대작 '집으로…'의 추석 재개봉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영화에서 7살 '상우' 역을 맡았던 배우 유승호가 "기쁘고 영광!"이라며 재개봉 소감을 밝혀 화제다.

 

'집으로…'는 도시에 사는 7살 개구쟁이 '상우'가 말도 못하고 글도 못 읽는 외할머니가 혼자 살고 계신 시골집에 머물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생애 최초의 시련으로 여겼던 시골살이가 끝내기 싫은 인생 최고의 추억이 되는 소년 '상우'를 통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미술관 옆 동물원'을 연출했던 이정향 감독의 두 번째 연출작이자 '국민남동생' 유승호를 일약 꼬마 스타로 만든 데뷔작으로 유명하다.

 

'집으로…' 속 귀엽고 깜찍한 7살 '상우'에서 이제는 27살의 어엿한 성인 연기자가 된 배우 유승호. 그는 패션 매거진 '싱글즈'와의 화보 촬영 인터뷰에서 "과거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던 작품들이 재개봉을 하는데 거기에 제가 나온 작품이 선정되니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쁘고 영광이에요. 개봉 일자에 맞춰 바로 극장을 찾을 예정이에요"라며 재개봉 소감을 밝혔다.

 

'집으로…'에서 할머니에게 앞머리를 잘라 달라고 요청했다가 바가지 머리가 돼 울상을 짓고, 치킨이 먹고 싶어 손짓발짓으로 할머니에게 '치킨'을 설명하는 꼬마 유승호의 귀염뽀짝한 모습은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는 영화 속 에피소드들. 재개봉을 맞아 스크린에서 이 장면을 다시 볼 수 있다는 소식에 많은 이들이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2002년 개봉 당시 전국민을 울리고 웃기며 450만 관객 돌파라는 이례적인 흥행 기록을 세웠던 '집으로…'는 '감동 영화 리스트'에 늘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작품이다. 이번 재개봉은 추석을 앞두고 가족 관객들에게 오랜만에 극장에서 만나는 힐링 영화로, 뜻 깊은 시간을 선물할 것으로 보인다. 18년 만에 다시 극장에서 재개봉하는 영화 '집으로…'는 오는 9월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씨네리와인드 정지호]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