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한국영화 100주년'· '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 특별전 마련

정지호 | 기사입력 2019/08/27 [17:27]

BIFF, '한국영화 100주년'· '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 특별전 마련

정지호 | 입력 : 2019/08/27 [17:27]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오는 10월 3일부터 열흘 동안 열리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과 '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을 마련한다고 27일 밝혔다.

 

BIFF는 한국 영화사 100년이 되는 해를 맞아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특별전을 연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김기영 감독의 '하녀'(1960)를 비롯해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1961)과 이만희 감독의 '휴일'(1968), 하길종 감독의 '바보들의 행진'(1975), 이장호 감독의 '바람불어 좋은 날'(1980), 배용균 감독의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1989), 임권택 감독의 '서편제'(1993), 홍상수 감독의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1996),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2003),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2003) 등을 소개한다.

 

또 선정작들의 감독과 국내외 저명한 영화인들이 특별 게스트로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될 예정이다.

 

영화제는 또 다른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응시하기와 기억하기–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을 개최한다.

 

이 행사의 주인공은 인도의 디파 메타, 말레이시아의 야스민 아흐메드, 베트남의 트린 민하 등이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인도 여성과 계급, 섹슈얼리티의 문제를 깊이있게 다룬 디파 메타의 3부작-불(1996), 흙(1998), 물(2005) 등을 비롯해 야스민 아흐메드의 '묵신'(2006)과 '탈렌타임'(2009), 트린 민하의 '재집합'(1983), '그녀의 이름은 베트남'(1989), '베트남 잊기'(2016) 등 총 8작품을 상영한다.

 

 

또 탈식민주의 페미니스트 영화학자이자 감독인 트린 민하가 영화제를 방문해 포럼 비프에서 오는 10월 9일부터 열리는 남·동남아시아 섹션 기조연설을 담당한다. 이 포럼에서는 국내외 영화 학자들이 참여해 특별전과 관련된 학술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씨네리와인드 정지호]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