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테네영화제 최우수 각본상에 '벌새'

정지호 | 기사입력 2019/10/01 [09:37]

아테네영화제 최우수 각본상에 '벌새'

정지호 | 입력 : 2019/10/01 [09:37]



 

영화 ’벌새’(감독 김보라)가 제25회 아테네국제영화제 최우수 각본상을 수상하며 전세계 26관왕을 달성했다.

 

지난 8월 29일 개봉 이후 단 2일만에 1만, 4일만에 2만, 개봉 8일만에 3만, 11일만에 4만, 13일만에 5만, 16일만에 6만, 18일차 7만, 21일차 8만, 25일차 9만, 30일차 10만 관객을 돌파한 ’벌새’가 또 한 번의 수상 소식을 알리며 전세계 26관왕 달성으로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18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제25회 아테네국제영화제는 ’메트로폴리탄’의 감독 위트 스틸먼이 심사위원장을 맡아 아테네의 25년 영화사를 축하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벌새’는 이번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라즈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과 같이 경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레미제라블’은 관객상을 수상하였으며 김보라 감독의 ’벌새’는 최우수 각본상을 받았다.

 

’벌새’는 "급변하는 90년대 초 한국 사회에서 어린 여성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찾아가려고 하는 가족과 동떨어진 14살 소녀의 섬세하고 미묘한 초상"이라는 평과 함께 전 세계 26관왕으로 타이틀을 경신하게 됐다.

 

’벌새’는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씨네리와인드 정지호]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