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충무로에 '독립·예술·고전영화 전용상용관' 문 연다

박지혜 | 기사승인 2020/02/05 [15:46]

2022년 충무로에 '독립·예술·고전영화 전용상용관' 문 연다

박지혜 | 입력 : 2020/02/05 [15:46]

▲ 비상업영화 전용관 ‘서울시네마테크’조감도.  © 서울시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서울 충무로에 독립ㆍ예술ㆍ고전영화를 상영하는 ‘서울시네마테크(가칭)’가 2022년 문을 열 전망이다.

 

서울시는 5일 중구 초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비상업영화 전용관을 갖춘 서울시네마테크 공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내 영화계의 오랜 숙원이었던 비상업영화 전용관으로, 프랑스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미국 뉴욕의 ‘필름 포럼’처럼 서울을 대표하는 영상문화공간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서울시네마테크는 지하 3층~지상 10층 연면적 4,800㎡규모로 지어진다. 상영관 3개와 영화 도서관이자 보관실인 아카이브를 만들어 비상업 영화와 시민간 접점을 늘릴 계획이다. 일반 시민도 실제 영화를 제작해볼 수 있게 교육하고, 장비를 빌려주는 영상미디어센터도 들어선다. 카페, 서점, 기념품숍 등 편의시설을 통해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265억원으로, 부지는 중구가 무상으로 제공했다. 2022년 3월 준공이 목표다. 시는 국제설계공모로 당선된 건축가 조민석의 당선작을 바탕으로 영화계 현장 의견까지 모아 내부 전시 설계와 운영 방식 등을 정할 방침이다.

 

김의승 시 경제정책실장은 “영화 산업 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시민에게 풍부한 영화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문화의 공간이 될 것”이라며 “영화 기획부터 상영까지 영상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서울의 대표 영상문화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지혜 기자 hjh0004@naver.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씨네리와인드 온라인이슈팀
myplanet70@cinerewind.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