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정우성, "우리 민족 충분히 불행하지 않았나"

[현장] '강철비2 : 정상회담' 기자간담회

한별 | 기사승인 2020/07/23

'강철비2' 정우성, "우리 민족 충분히 불행하지 않았나"

[현장] '강철비2 : 정상회담' 기자간담회

한별 | 입력 : 2020/07/23 [20:07]

▲ 배우 정우성     ©최동민

 

[씨네리와인드|한별] '강철비2' 배우 정우성이 눈시울을 붉혔다.

 

23일 오후 서울특별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양우석 감독과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등 출연진이 참석했다.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 역을 맡은 정우성은 "영화 '유령'도 비슷한 상횡이었다. 20년이 지났지만 (남북 관계가) 크게 변하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오늘 두 번째 영화를 보는 것인데 개인적으로 감정이 올라 와 머리가 멍한 상태"라고 소감을 전했다. 정우성이 연기한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는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냉전의 섬이 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고민하는 인물이다.

 

미국 대통령과 북한 대통령 사이에 낀 대통령 역할에 대해서 "두 인물 사이에서 리액션만 하면 됐다. 실제로 좁은 공간에서 한 배우는 담배를 피고 한 배우는 진짜 방귀를 뀌었다. 마음을 열고 진지함을 유지하지만 벽을 허물면서 연기를 했다. 그 상황을 즐겼다"고 말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다. 7월 29일 개봉.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한별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기획취재부
hystar@cinerewind.com

Read More

  • Posted 2020.07.23 [20:07]
  • 도배방지 이미지